버번홀릭 Web2010.12.15 15:01



http://me.naver.com/

네이버 메인 리뉴얼의 정당성(?)을 갖게 해줄 네이버me가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메일, 쪽지, 캘린더, 앨범, N드라이브 등의 UI 변경과 블로그, 미투데이, 뉴스, 웹툰 등 구독 서비스가 추가되어
한 곳에서 모든 서비스를 확인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특히 메일 서비스는 지능형 서비스로 발전되었다고 하네요.
사용자의 평소 사용 패턴을 읽어내 번거로울만한 작업을 사전에 미리 없애 메일 보내는 절차를 줄여 줄 수도 있다고 합니다.

서비스 외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이 UI 변경인데 기존 상단 Tab UI에서 좌측 세로형 Tab UI로 변경되었습니다.
이는 공간 활용성을 좋게하려는 의도도 있겠지만 PC외 비교적 화면이 작은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상, 하 스크롤만으로 쉽게 볼 수 있도록
하기위함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아래 이미지는 아이패드에서 네이버me를 실행시킨 사진인데 10인치 화면이라 그런지
공간의 제약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되어있습니다.




우측 상단에는 통합 검색 창도 자리하고 있네요. 이정도면 네이버 서비스의 집약체라고 할 수도 있겠죠?
아직은 베타 서비스라 여기 저기서 오류도 발생하고 예상치 못한 이동이 있었지만 점차 좋아지리라 봅니다.

근데 메일은 다음 메일 서비스 쓰고, 블로그는 티스토리 쓰고 있는데.....
미투데이는 쓸만하겠네요 ^____^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흠 솔직히 이미 만들어둔 서비스 재배열한 것이 뭐가 새로운 것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래서인지 오늘 네이버 사진들 엑박 뜨고 난리더군요. 네이버가 서비스를 늘려갈수록 왠지 더 네이버만의 폐쇄공간이 되어가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더군요. SNS의 성공은 열린 소통이지 화려한 테크닉이 아닌데 말입니다.

    2010.12.15 15: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우리나라 베타 서비스는 다 왜 엑박부터 시작하는지 ㅋㅋ

      Calian님께서 말씀하신 것 처럼 네이버 몸집이 커지면서 생기는 문제점도 있지만
      저의 시각에서 긍정적인 의미로 보자면 이렇습니다.

      포털 서비스 특성 상 각 컨텐츠들이 여기 저기 흩어져 있죠.
      그 중 사용 빈도가 높은 컨텐츠를 한 곳에 모아놓으면
      여기 저기 돌아다니는 번거로움이 없어질 것 같습니다.
      또 요즘 대세(?)인 모바일 디바이스에 조금 더 맞춘 서비스인 것 같기도 하구요. ^^

      2010.12.15 17:34 신고 [ ADDR : EDIT/ DEL ]
    • 네이버만 사용하는 사람들에게는 편리할지 몰라도 트윗터나 FB과의 연결은 되고 있지 않죠. 역시 국내용 혹은 네이버만을 사용하는 사람을 위한 연동 밖에 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그것이라면 이미 충분히 다 연동이 된 것 같은데 역시 조삼모사의 제스추어라고 밖에는 생각되지 않습니다.

      2010.12.17 08:20 신고 [ ADDR : EDIT/ DEL ]
    • ^^

      2010.12.22 13:0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