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림푸스와 파나소닉의 마이크로포서즈 연합으로 탄생한 돌연변이 똑딱이 E-P1의 실제 모델 사진이 어제 공개된 것 같습니다. DSRL급 크기의 이미지 처리 센서와 렌즈 교환식 바디에 먼지털이 기능까지 무장한 놈이라고 하더군요. 이미 오래전부터 소문이 돌고 얼마전 부터는 올림푸스에서 마이크로포서즈 체험 행사를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아직 출시는 되지 않았지만 E-P1의 출시일까지 지켜보고 카메라 구입 결정을 하겠다는 현상까지 일어나고 있는 것을 보면 E-P1의 기대가 엄청난 것으로 보입니다.

'E-P1' 다른 사진 보기 >>

마이크로포서즈 연합에서 탄생한 바디가 올림푸스가 처음은 아닙니다. 작년 하반기에 파나소닉에서 마이크로포서즈 개념을 탑재한 바디가 출시되었지만 바디의 크기가 기존 DSLR과 크게 다르지 않아 국내에선 큰 인기를 끌지는 못했죠. 파나소닉 루믹스 DMC G1이라는 모델입니다. 니콘의 D5000, 캐논의 1000D의 바디 사이즈와 크게 다르지 않죠. 이때만 해도 똑딱의 개념은 그냥 똑딱이였습니다. 크기도 작고 센서도 작은 컴팩트 카메라였죠. (삼성도 비슷한 개념의 카메라를 출시하겠다고 발표는 했지만 출시될 바디 사진을 보니 파나소닉의 그것과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07년에 출시된 시그마의 DP1 후속작인 DP2가 출시되고 나서 똑딱이에 대한 편견이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DP1만해도 어쩌다 나온 돌연변이라 생각했던 사람들이 DP2의 출시 이후 똑딱이 바디에 DSLR급 크기의 센서, 그것도 포비온 센서를 탑재한 바디에 시그마 단 렌즈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DP1과 DP2의 차이는 크지 않았는데 말이죠. 센서가 TRUE1 엔진이냐 TRUE2 엔진이냐와 렌즈 화각과 밝기 차이, 약간의 인터페이스 변화만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DP1 출시 상황에 비해 DP2의 출시는 품귀현상이라는 기 현상까지 낳게되었습니다. 지금도 DP2는 구하기 힘들다고 합니다.

'DP2' 리뷰 보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림푸스의 E-P1의 출시가 얼마남지 않은 시점에서 앞으로의 똑딱이가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궁금합니다. 풀사이즈 센서를 탑재한 똑딱이가 나올지도,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RF 카메라가 등장할지도 모릅니다. 기술의 발전이 윤택한 취미 생활을 불러올 것은 확실하겠죠.

니콘이나 캐논의 경우 DSLR 시장에서의 선두 주자라 느긋하게 지켜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서로 DSLR 제품은 경쟁적으로 신제품을 출시하지만 똑딱이 시장에서 만큼은 후발 메이커에 비해 우월하지는 않아보이기 때문입니다. 부가가치 차원에서도 DSLR 시장이 훨씬 크기때문이라도 DSLR 개발에 초점을 맞췄을 수도 있습니다. 앞으로도 그렇게 흐름에 맞춰갈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는 DLSR 시장에서 상대적으로 뒤지고 있는 메이커나 서드파티 브랜드에서 똑딱이의 진화를 모색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라이카도 머지않아 D-LUX 사이즈에 큰 센서를 달고 나올지도 모릅니다. 또 모르죠 언젠가는 니콘이나 캐논도 DSLR에 달린 센서를 탑재한 똑딱이가 출시될지도..... 

하지만 사용자의 인식 또한 아직은 DSLR의 성능이나 화질이 우수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DP2나 E-P1의 출시가 시장의 흐름을 크게 바꾸지는 않을 겁니다. 하지만 무게와 장비 가격의 단점을 생각한다면 똑딱이의 지속적인 진화가 시장에 어떤 타격을 줄지는 모르죠. 주위에도 플래그쉽 바디와 렌즈를 모두 정리하고 DP2로 넘어가거나 E-P1으로 넘어가겠다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DSLR은 어렵다.' 라는 인식속에서 E-P1 같은 모델의 출시는 사진을 잘 찍고 싶어하거나 예비 카메라 구입자들에게는 희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저 또한 앞으로 똑딱이의 진화가 가져올 카메라 시장의 파동이 기다려지네요. 어느새 풀사이즈 똑딱이의 출시를 기다리게 되었습니다. 언젠가는 나오겠죠. 기술의 발전과 사용자 니즈가 있는한.....^^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니콘에서 새로운 쿨픽스 시리즈를 출시했다고 합니다.

새로 출시된는 제품은 쿨픽스 P80과 S52, S52c

그 중 하이엔드 똑딱이인 P80의 스펙을 보겠습니다.


가장 크게 내세우는 장점이 고배율 줌이네요.

무려 18 배율 NIKKOR 렌즈 입니다. 헉

35mm 환산 시 27-486mm의 줌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광각부터 장 망원까지...ㄷㄷㄷ

도촬도 가능하겠군요. ㅎㅎ

10메가 픽셀의 촬상면과 6400 ISO를 지원하고

23만화소의 2.7인치 LCD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가격은 400달러. 한국으로 넘어오면 40만원대가 되겠네요.


원문 보기 : http://gizmodo.com/378064/nikon-enters-super+zoom-race-with-18x-coolpix-p80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Phase One | P 45 | ISO-50 | 2007:06:14 11:32:46

사용자 삽입 이미지
(D3의 뒷 모습)

바로 아래 포스트에 캐논의 1Ds Mark 3의 출시 소식을 올리면서

니콘도 빨리 신기종 발표했으면 좋겠다고 푸념을 했는데

오늘 기사에 니콘에서도 35mm 풀 사이즈 센서를 탑재한 기종을 발표했다. (얼씨구나~)


니콘 DSLR의 플래그 십 모델인 D1, D2의 계보를 잇는 'D3' 출시!!

35mm 풀사이즈 센서를 탑재, 초당 9장 연사 기능에 감도 범위는 200~6400까지

(노이즈는 좀 줄였을라나?)

거기다 화상 처리 엔진은 니콘에서 자체 개발한 '엑스피드(EXPEED)'라는 놈을 올렸다고 한다.

또 하나의 뽀~오나스~ 측거점이 무려 51개 라는거~ 캐논 1Ds Mark 3가 45개이니까

6개의 측거점이 더 많다는 말이다.

측거점 움직이는데 쫌...오래걸리긴 하겠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정확한 스펙은 나오지 않았지만 기대 만땅~~!! (그나저나 DX 렌즈는 어떻게 되려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D300의 뒷 모습)

D3와 함께 발표된 모델이 하나 더 있으니 D200의 후속 'D300'이다.

캐논의 신기종 라인에 대항이라도 하듯 니콘 또한 플래그 십 모델과 중급기 모델을 같이 발표했다.

아직 정확한 스펙을 알 수 없어 D200과의 차이가 무엇인지는 모르겠으나

니빠들에겐 희소식이 아닐런지...

올 11월에 유통된다고 하니 니빠들에겐 너무나도 기다려지는 11월이 아닐지..ㅎㅎ


바디 2종과 더불어 렌즈도 발표했다.

'AF-S NIKKOR 14-24mm f/2.8G ED'

'AF-S NIKKOR 24-70mm f/2.8G ED'

'AF-S NIKKOR 400mm f/2.8G ED VR'

'AF-S NIKKOR 500mm f/4G ED VR'

'AF-S NIKKOR 600mm f/4G ED VR'

이 중 가장 구미가 당기는 렌즈는 바루

AF-S NIKKOR 24-70mm f/2.8G ED 요놈!!

이전의 28-70 f2.8 렌즈와 4mm 차이지만 DX 포맷 환산 시엔 6mm 처이라는거~

한때 캐논의 24-70이 부러웠었는데 이젠 그럴필요 없어지겠구나~ ㅎㅎ


어쨌던 니콘 유저들에겐 축제같은 신기종 발표가 된 것 같다.

SLR 클럽 니콘포럼엔 벌써부터 신기종들에 대한 게시물이 주르르륵~

기대 기대 기대

기대 기대 기대

기대 기대 기대

기대 기대 기대

기대 기대 기대

기대 기대 기대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니콘의 엔트리 모델이었던 D40이 출시된지 1년이 채 되지않아 동생을 출시했다.

이름은 D40x

D40과 외관은 비슷하지만 형이 6mp였던거에 비해 동생은 10.2mp이란다.

ISO도 100부터...D1x보다 좋네...ㅡㅡ;;

그밖에 형인 D40과 큰 차이는 없어보인다. 일단 영문이라 그렇게 보인다...^^;;

바디 가격만 730달러라고 하니 국내 시판 가격은 조금 더 높은 80만원대가 되지않을까 한다.

형보다 비싼놈이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문 :
http://gizmodo.com/gadgets/digital-cameras/nikon-spruces-up-its-d40-now-the-102megapixel-d40x-241789.php


P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니콘의 똑딱이 보급 브랜드인 쿨픽스에서

눈길을 끄는 넘이 하나 나왔다고 한다.

모델명은 니콘 쿨픽스 P5000


우선 사양을 보자면

1000만화소 CCD를 채택하고 있으며,

이미지 프로세싱이 DSLR모델인 D80과 같다고 한다.

니콩의 이미지 프로세싱 능력 중 가장 발전했다는 D80의 것을 탑재했다고 하니

니콩 똑딱이 모델 중 화벨이나, 노이즈 처리 능력은 최고로 나오지 않을까 싶다.

더불어 최근 모든 똑딱이가 달고 나오는 부르르도 기본 탑재되있다.


또한 줌에 따라 최고 f2.7~5.3의 조리개 개방값을 지원하며,

35mm 필름 사이즈 환산 시 최저 27mm 광각에서 최고 378mm 망원을 지원한다고 한다.

광학 줌으로....ㄷㄷㄷ (망원 아답터 장착 시)

2.5인치의 LCD 창과 스피드라이트를 탑재했다고 한다.

가격은 미화 399.59달러. 한화로 약 40만원 정도이니

이만한 가격에 이정도의 스펙이 국내 유통이 되면...똑딱이 유저들 많이 달려들것 같다.


기즈모도에 여러가지 니콩 똑딱이 모델이 발표된것 같으나

가장 눈에 띄는건 이넘이었다. 블랙 바디에 평균 이상의 스펙.

서브 똑딱이로 탐나는데?



하지만!! 난 더이상 카메라 장비에 손대면 누군가에게 죽는다는거~ ㅎㅎ



원문 :
http://gizmodo.com/gadgets/digital-cameras/nikon-intros-coolpix-p5000-has-dslr-brains-point-and-shoot-sensor-237961.php


P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즘 똑딱이 하나정도는 필요하겠다는 생각이..
    핸펀 카메라루 어케 좀 하긴 하지만..
    그래두 똑딱이 딱 하나정도 탐이 나긴 해.

    2007.02.21 09: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제 카메라가 너무 커서 조그마한 카메라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만 할래요..^^;;

    2007.02.21 18: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사용자 삽입 이미지

DSLR을 들고다니며 한참을 MF 렌즈를 갈구만 하던 어느날...두둥~

큰맘(?)먹고 mf 렌즈를 질렀으니

그 이름도 유명한 니코르 MF 50mm f1.4!!

필카가 대세였던 시절. 렌즈 중 50.4가 빠지면 짜장면을 단무지 없이 먹는 듯한

그런 쀍스러운 느낌을 주었던 명기 중에 명기. 렌즈의 감초라 할 수 있는 그런 놈이다.

아직도 중고 거래 장터에선 50.4의 인기가 하늘을 찌르니

판매를 한다는 게시물이 올라오자마자 열어보아도 누군가의 '예약합니다.' 댓글에

허탈한 웃음을 주었던 그 녀석.


정말 어렵게 상태가 나이스한 50.4를 저렴한 값에 들여왔다.

유리로 만든 렌즈 알 덕분에 AF 50.8보다 무겁고 투박하지만

세월의 흔적인지, 손때가 묻어있어서인지, 처음 마운트를 해보고는 벌써 정이 들어버렸다.

D1x에도 궁합이 잘 맞아 처음 껴놓고 1주일 넘게 바디캡으로 끼워져있고

앞으로도 분리 시켜놓을 일은 별로 없을듯 한다.


초점링과 토끼귀 돌리면서 초점맞추는 재미도 쏠쏠하고~ ㅎㅎ

사진 찍는 맛이 조금 더 난다고 할까?


우선 마운트를 하자마자 테스트로 몇 컷을 찍어봤다.

조리개의 재질이 달라서인지 셔터음도 더 투박하고 더 카메라스러운 찰칵! 소리를 내고,

LCD로만 결과를 확인했을 때도 그 심도란.....캬~


그리고 PC에 올려 결과물을 봤는데.....두둥~

먼가 다른 색감이 나왔다. 조금 더 차가운 색감이랄까?

D1x 특성 상 다른 기종에 비해 묵직한 맛을 보여줬는데

그 묵직한 맛에 차가움을 더했으니...우울한 사진 찍을 땐 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사진을 100% 크롭한 부분이다.

D1x가 500만 화소라는걸 감안하면 너무나 우수한 화질이 아닐 수 없다.

역시 단렌즈의 매력은 화질!!

색감 보정을 조금 한 후의 크롭에서 이 정도면 원본 크롭은.....ㄷㄷㄷ


50.4 이 녀석 정말 물건이긴 물건이다. 그 가격대에 성능비로는 단연 최고~

자~ 다음번엔 50.2로 달리는거얏!!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질렀군!

    2007.02.12 16: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요즘 지름신이 제 곁에서 떠나질 않아요...ㅠㅜ

    2007.02.13 12: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캐논 유저, 니콘 유저 괴물 탄생 예정에 흥분하다.
 
SLR CLUB의 캐논, 니콘 포럼 신제품 게시판에선 캐논과 니콘의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 출시설에 설레여하고 있다.
 
니콘만 10여년째 사용하고 있는 나로서도 출시설은 반갑지 않을 수가 없기에
 
'설'이긴 하지만 블로그에 기록하고자 한다. (엔트리 모델은 제외)
 
 
먼저 니콘은 니콘 DSLR의 플래그십 모델인 D1, D1x, D1h, D2x. D2xs, D2h, D2hs의
 
후속 모델로 D3x 또는 D3h가 나온다는 설이 현실로 올것이라는 믿음이 강하다.
 
36mm 풀프레임을 가지고 나타날 것인지 이전처럼 1:1.5 DX 포맷을 들고 나올지는
 
아직 확실하지는 않지만 니콘 독자 센서인 LBCAST를 개량해서 탑재할거라는 설이 유력하다.
 
다른건 둘째치고라도 제발 화이트발랜싱 능력과 노이즈 억제 능력이 업되서 나오길 바랄뿐이다.
 
 
D3x, D3h의 경우 이전의 연사 능력이 초당 12fps~10fps로 보고있고
 
촬상소자의 화소수도 D3x는 최대 28mp, D3h는 최대 17mp로 점치고있다.
 
이정도 스펙에 1:1바디라면 초기 출시 가격은 적어도 1장 이상이 될거라는....ㄷㄷㄷ
 
 
D200의 후속 모델인 D300에 대한 설도 흘러나오고 있다.
 
캐논의 5D의 대항마로 출시될거라 보고있으며 LBCAST를 이용한 1:1 바디가 될거라고
 
보고있으며 화소수도 최대 20mp가 될거라는 추측이다.
 
 
그 다음은 캐논
 
출시가 가장 유력한 캐논의 플래그십으로는
 
플래그십 중의 플래그십이라 불리우는 1Ds Mark2의 후속인 1Ds TC로 보고있다고 한다.
 
북경 올림픽의 플레스라인을 타겟으로 나올것이라 보고있으며
 
스펙은.....한마디로 괴물이다.
 
 
우선 촬상소자는 1Ds의 1:1 센서를 승계하면서 조금 더 계량된 모델로
 
16mp CMOS를 두장 겹치는 형태(?)로 최고 32mp이 될거라 추측하고 있으며
 
연사능력 또한 프레스라인에 맞도록 초당 10fps,
 
빛에 대한 감도인 ISO도 12800까지 지원된다는 유력한 설이 돌고있다.
 
만약 12800까지 지원된다해도 쓰일일은 없겠지만 캐논의 노이즈 억제 능력이라면
 
충분히 퀄리티는 보장을 할것으로 보인다.
 
 
빛한줄기만 있어도 촬영이 가능하단 소리다. ㄷㄷㄷ
 
 
또하나의 신제품 출시설은 5D의 후속모델이 있다.
 
기존의 5D처럼 보급형 바디에 1:1 프레임을 달고 나오긴하나
 
5D보다는 하위 모델이 될거라는게 설이다.
 
 
아직까지 정해진것 하나없는 설에 불과하지만
 
SLRCLUB에서 나오는 설들은 대부분 맞아떨어지고 있는게 사실이다.
 
니콘의 D80에 대한 소문도 60%이상이 맞았기 때문에
 
설이라도 무시할 수 없는 이유다.
 
 
사실 개인적으로 가장 기다려 지는 모델은 D3x이긴하나
 
초기 출시 가격이 아무리 낮아도 500만원 이상은 될거라 보기에
 
감히 엄두를 내지 못하고있다...그림에 떡이란 소리지...ㅜㅡ
 
 
그래도 니콘빠로서 반가운 소식이 아닐수 없다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니콘은 광학 제품에 있어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회사로 필름 카메라 뿐만 아니라

디지탈 카메라 분야에서도 비교적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오랜 역사와 전통만큼 다양한 제품군의 렌즈와 기기들을 생산하고 있는데,

최근에는 렌즈 교환형 DSLR 카메라 전용의 렌즈를 출시하고 있습니다.



오늘 소개해 드릴 제품 역시 렌즈 교환형 DSLR 카메라 전용 렌즈로 초점거리는

35mm 필름 환산 시 약 25.5 ~ 82.5mm에 해당합니다.

광각 줌 렌즈이며, 비교적 사용 빈도가 높은 거리를 지원하는 제품이므로,

인물이나 풍경 등 다양한 피사체를 촬영하기에 무리가 없습니다.


광각 줌 렌즈로 최단 촬영 거리가 0.36m이므로 비교적 근거리의 피사체도 촬영할 수 있겠습니다. 화각은 28° ~ 79°이며, 렌즈 구성은 10군 14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렌즈 밝기는 F2.8로 약 3배 줌을 지원하는 렌즈임을 감안할 때

비교적 밝은 편으로 볼 수 있겠습니다.


또한 ED 렌즈 3매를 사용하였는데, ED 렌즈는 "Extra-low Dispersion"의 약자로

초저분산이라는 의미입니다.

보통 망원렌즈에서는 색수차가 발생하기 쉬운데 이러한 수차를 줄이기 위해

수차가 비교적 낮은 물질인 형석을 사용하여 만든 렌즈가 바로 ED 렌즈입니다.


하지만, 형석은 귀한 소재이기도 하고 가공하기도 힘들어서 보통 ED 렌즈는

형석의 광학적 특성을 모방하여 제작되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이미지의 주변부와 중앙 부분의 수차를 줄이기 위해 비구면 렌즈 3매를 탑재하였습니다.


이 제품은 AF 기능 작동 시 초음파 모터(SWM)를 사용해 빠른 속도와 낮은 소음도를 지원하는데, 제품명의 AF-S는 이러한 기능을 의미합니다.

맨 끝 부분의 IF는 "Internal Focus"의 준말로 렌즈의 초점 조절 시 렌즈의 길이가

늘었다 줄었다 하지 않고 렌즈 내부에서 움직이도록 설계된 제품에 붙습니다.


제품의 최대 지름은 약 8.6cm이고, 길이는 약 12cm 이며, 무게는 약 755g입니다.

비교적 작은 크기이지만 무게는 묵직한 편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Nikon AF-S DX Zoom Nikkor ED 17 - 55mm F2.8G(IF)렌즈는 인물이나 풍경 등

다양한 피사체를 촬영하기에 좋습니다.


일본의 희망소비자 가격은 약 230,000엔 정도로 비교적 고가의 제품이며,

정확한 발매일은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요즘들어서 너무나도 땡기는 렌즈다

크롭바디에서 최고의 성능을 발휘하는 놈에다가

밝은 조리개. 뽀대 @..@

근데 가격이 너무 비싼게 흠이라면 흠.

고급렌즈 군에 속하지만 1:1 바디엔 사용에 제약이 따른다는거~

하지만!! 크롭바디에선 이놈 따라올만한 표준 렌즈는 없다는거~

갖구싶어 갖구싶어 갖구싶어 갖구싶어 갖구싶어 갖구싶어
갖구싶어 갖구싶어 갖구싶어 갖구싶어 갖구싶어 갖구싶어
갖구싶어 갖구싶어 갖구싶어 갖구싶어 갖구싶어 갖구싶어

'버번홀릭 Photo > 사진? 카메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펜탁스의 야심작!! K10D  (0) 2007.01.23
니콘 D40...DSLR을 위장한 똑딱이  (0) 2007.01.23
AF-S DX Zoom-Nikkor 17-55mm F/2.8G IF-ED  (0) 2007.01.23
시그마 SD14  (0) 2007.01.23
SIGMA APO 70-200mm f2.8 EX HSM  (0) 2007.01.23
MF Lenz  (2) 2007.01.23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