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림푸스와 파나소닉의 마이크로포서즈 연합으로 탄생한 돌연변이 똑딱이 E-P1의 실제 모델 사진이 어제 공개된 것 같습니다. DSRL급 크기의 이미지 처리 센서와 렌즈 교환식 바디에 먼지털이 기능까지 무장한 놈이라고 하더군요. 이미 오래전부터 소문이 돌고 얼마전 부터는 올림푸스에서 마이크로포서즈 체험 행사를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아직 출시는 되지 않았지만 E-P1의 출시일까지 지켜보고 카메라 구입 결정을 하겠다는 현상까지 일어나고 있는 것을 보면 E-P1의 기대가 엄청난 것으로 보입니다.

'E-P1' 다른 사진 보기 >>

마이크로포서즈 연합에서 탄생한 바디가 올림푸스가 처음은 아닙니다. 작년 하반기에 파나소닉에서 마이크로포서즈 개념을 탑재한 바디가 출시되었지만 바디의 크기가 기존 DSLR과 크게 다르지 않아 국내에선 큰 인기를 끌지는 못했죠. 파나소닉 루믹스 DMC G1이라는 모델입니다. 니콘의 D5000, 캐논의 1000D의 바디 사이즈와 크게 다르지 않죠. 이때만 해도 똑딱의 개념은 그냥 똑딱이였습니다. 크기도 작고 센서도 작은 컴팩트 카메라였죠. (삼성도 비슷한 개념의 카메라를 출시하겠다고 발표는 했지만 출시될 바디 사진을 보니 파나소닉의 그것과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07년에 출시된 시그마의 DP1 후속작인 DP2가 출시되고 나서 똑딱이에 대한 편견이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DP1만해도 어쩌다 나온 돌연변이라 생각했던 사람들이 DP2의 출시 이후 똑딱이 바디에 DSLR급 크기의 센서, 그것도 포비온 센서를 탑재한 바디에 시그마 단 렌즈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DP1과 DP2의 차이는 크지 않았는데 말이죠. 센서가 TRUE1 엔진이냐 TRUE2 엔진이냐와 렌즈 화각과 밝기 차이, 약간의 인터페이스 변화만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DP1 출시 상황에 비해 DP2의 출시는 품귀현상이라는 기 현상까지 낳게되었습니다. 지금도 DP2는 구하기 힘들다고 합니다.

'DP2' 리뷰 보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림푸스의 E-P1의 출시가 얼마남지 않은 시점에서 앞으로의 똑딱이가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궁금합니다. 풀사이즈 센서를 탑재한 똑딱이가 나올지도,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RF 카메라가 등장할지도 모릅니다. 기술의 발전이 윤택한 취미 생활을 불러올 것은 확실하겠죠.

니콘이나 캐논의 경우 DSLR 시장에서의 선두 주자라 느긋하게 지켜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서로 DSLR 제품은 경쟁적으로 신제품을 출시하지만 똑딱이 시장에서 만큼은 후발 메이커에 비해 우월하지는 않아보이기 때문입니다. 부가가치 차원에서도 DSLR 시장이 훨씬 크기때문이라도 DSLR 개발에 초점을 맞췄을 수도 있습니다. 앞으로도 그렇게 흐름에 맞춰갈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는 DLSR 시장에서 상대적으로 뒤지고 있는 메이커나 서드파티 브랜드에서 똑딱이의 진화를 모색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라이카도 머지않아 D-LUX 사이즈에 큰 센서를 달고 나올지도 모릅니다. 또 모르죠 언젠가는 니콘이나 캐논도 DSLR에 달린 센서를 탑재한 똑딱이가 출시될지도..... 

하지만 사용자의 인식 또한 아직은 DSLR의 성능이나 화질이 우수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DP2나 E-P1의 출시가 시장의 흐름을 크게 바꾸지는 않을 겁니다. 하지만 무게와 장비 가격의 단점을 생각한다면 똑딱이의 지속적인 진화가 시장에 어떤 타격을 줄지는 모르죠. 주위에도 플래그쉽 바디와 렌즈를 모두 정리하고 DP2로 넘어가거나 E-P1으로 넘어가겠다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DSLR은 어렵다.' 라는 인식속에서 E-P1 같은 모델의 출시는 사진을 잘 찍고 싶어하거나 예비 카메라 구입자들에게는 희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저 또한 앞으로 똑딱이의 진화가 가져올 카메라 시장의 파동이 기다려지네요. 어느새 풀사이즈 똑딱이의 출시를 기다리게 되었습니다. 언젠가는 나오겠죠. 기술의 발전과 사용자 니즈가 있는한.....^^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5D | 1/100sec | F/10.0 | 0.00 EV | 10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07:06:23 14:56:11

오래간만에 카메라 관련 포스트를 작성해 보네요.

Gizmodo를 둘러보다 캐논 5D 후속에 대한 루머 관련 글이 올라와 끄적여 봅니다.


5D Mark II 스펙 (물론 루머)

-15.3 MP full frame CMOS sensor

-Weather sealing same as 1Ds Mark III

-ISO 12800 (C.F. up to 25600)

-All-new 29-point TTL CMOS sensor

-300,000 exposure shutter durability

-3.0" LCD 922,000 pixels

-EOS Integrated Cleaning System

-Live View (improved from 450D; latest generation)

-6/3 fps continuous shooting for up to 68 frames

-MSRP $3499, available June 2


뭐 대략 이렇게 나왔네요.

가격은 3400달러니 약 340만원 입니다. (하지만 한국에 오면 가격이 올라간다는 거~)

니콘 D300과 큰 스펙차이는 나지 않는데 가격은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이

풀 프레임이냐 아니냐의 차이에 가격이 이렇게 틀려지는 군요.

루머이니 100% 신뢰는 가지 않지만 요즘 루머가 현실로 오는 경우가 많죠.

6월 출시 예정이라고 하니 조금 있으면 밝혀지겠죠 뭐 ㅋㅋ

기즈모도 원문 보기>>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캐논이 창립 70주년이자 EOS 출시 2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인지

우연의 일치인지 (우연은 아니겠지..ㅎㅎ) 캐논의 DSLR 2 기종이 발표되었다.

1Ds Mark 3와 40D


우선 35mm 포맷 DSLR의 왕이라 불리우는 1Ds 시리즈의 출시 소식이 가장 설레이게 만들었고

스펙 또한 설레이게 만들었다. (그냥 설레이기만...ㅡㅡ;;)


1Ds Mark 3의 기본 스펙

* 35mm 풀 사이즈 CMOS 센서, 총 2190만 화소 (유효 화소 수 2110만 화소)
* 기록 해상도 : 5,616 x 3,744 / 4,992 x 3,328 / 4,080 x 2,720 / 2,784 x 1,856
                     (극장 포스터 크기는 무난하게 뽑겠구나...)
* 초점 영역 : 19AF 포인트(크로스 형) + 어시스트 26포인트, 총 45포인트
                  (이거 좋긴한데 오래 걸려서...)
* 감도 범위 : ISO 100 ~ 1600(1/3, 1스톰 단위), ISO 50(L)과 3200(H)로 확장가능
                  (캐논의 감도는 최고!!)
* LCD : 3인치 23만 화소, 시야율 100%, 7단계 밝기 조정 (3인치 ㄷㄷㄷ)
* 무게 : 1,210g (팔 운동 필수)

과연 왕이라 불리울 만한 스펙이다.

가격도 왕이겠지...ㄷㄷㄷ (참고로 1Ds Mark 2의 신품가가 700만원 정도)

소형차 한대값은 나올지도....



그 다음은 30D의 후속 모델로 출시된 40D이다.

한때 출시 소식에 루머라는 설이 있었지만 짜~잔~하고 나타났으니 루머는 아니었나보다.

니콘의 D100, D200의 경쟁 모델로 출시되었던 10D의 계보를 이어받아 탄생한 40D는

형들의 스펙을 뛰어넘는 중급기로 다시 태어나게 됬으니~

대략의 스펙을 함 보자.


40D의 기본 스펙

* 35mm 환산 초점 약 1.6배, 1050만 화소 (유효 화소 수 1010만 화소)
* 기록 해상도 : 3,888 x 2,592 / 2,816 x 1,880 / 1,936 x 1,288
* 감도 범위 : ISO 100 – 800이 자동으로 지정, 크리에이티브 존 모드 :
                   ISO 100 - 1600 (1/3 스톱 단위), 자동, 또는 ISO 3200으로 감도 확장 가능
* LCD : 3인치 TFT LCD, 23만 화소, 시야율 100%, 7단계 밝기 조절 가능
* 무게 : 약 740g

바디 가격은 약 140만원에 출시 될 예정이라고 한다.

한번 쯤 지름신이 강림해주실 만한 가격이긴 하지만

나에겐 D1x가 있으니 Pass~



니콘의 설립연도가 1917년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설립 90년이 되는해인데...

니콘은 왜 신제품 출시가 안되는거냐고~

35mm 풀사이즈 모델이 나올거라는 소문은 작년 초 부터 돌았는데 말이지...

니콘도 멋진 신제품 하나 출시해줬으면 하는 작은 소망이 있다.

캐논의 독보적인 시장 잠식은 막아야지...ㅎㅎ

이상 니빠가!!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Canon에서 공개 한 1D Mark 3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은 Canon의 40D



캐논에서 한꺼번에 2기종을 공개했다.

한놈은 캐논의 기함, 1D 시리즈

한놈은 보급형 바디인 40D

1D Mark 3의 가장 큰 특징은 '자가 핀 교정'을 한다고 한다.

1D급에서는 그나마 핀이 맞는다고 하던데 보급형 바디에서 구라핀이 가끔 나오는 것을

캐논 자체에서도 인정했는지 '자가 핀 교정'이라는 기능을 넣었다고 한다. 흠...

자세한 스펙은 원문 참고~


원문 :

1D Mark 3
http://gizmodo.com/gadgets/digital-cameras/canon-eos1d-mark-iii-shoots-10-frames-per-second-238661.php

40D
http://gizmodo.com/gadgets/digital-cameras/more-light-on-the-yet-unannounced-canon-d40-dslr-238614.php


P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40D는 루머라는 군요~ ^^;;
    하지만 곧 나올것 같다는거~

    2007.02.23 13: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캐논 유저, 니콘 유저 괴물 탄생 예정에 흥분하다.
 
SLR CLUB의 캐논, 니콘 포럼 신제품 게시판에선 캐논과 니콘의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 출시설에 설레여하고 있다.
 
니콘만 10여년째 사용하고 있는 나로서도 출시설은 반갑지 않을 수가 없기에
 
'설'이긴 하지만 블로그에 기록하고자 한다. (엔트리 모델은 제외)
 
 
먼저 니콘은 니콘 DSLR의 플래그십 모델인 D1, D1x, D1h, D2x. D2xs, D2h, D2hs의
 
후속 모델로 D3x 또는 D3h가 나온다는 설이 현실로 올것이라는 믿음이 강하다.
 
36mm 풀프레임을 가지고 나타날 것인지 이전처럼 1:1.5 DX 포맷을 들고 나올지는
 
아직 확실하지는 않지만 니콘 독자 센서인 LBCAST를 개량해서 탑재할거라는 설이 유력하다.
 
다른건 둘째치고라도 제발 화이트발랜싱 능력과 노이즈 억제 능력이 업되서 나오길 바랄뿐이다.
 
 
D3x, D3h의 경우 이전의 연사 능력이 초당 12fps~10fps로 보고있고
 
촬상소자의 화소수도 D3x는 최대 28mp, D3h는 최대 17mp로 점치고있다.
 
이정도 스펙에 1:1바디라면 초기 출시 가격은 적어도 1장 이상이 될거라는....ㄷㄷㄷ
 
 
D200의 후속 모델인 D300에 대한 설도 흘러나오고 있다.
 
캐논의 5D의 대항마로 출시될거라 보고있으며 LBCAST를 이용한 1:1 바디가 될거라고
 
보고있으며 화소수도 최대 20mp가 될거라는 추측이다.
 
 
그 다음은 캐논
 
출시가 가장 유력한 캐논의 플래그십으로는
 
플래그십 중의 플래그십이라 불리우는 1Ds Mark2의 후속인 1Ds TC로 보고있다고 한다.
 
북경 올림픽의 플레스라인을 타겟으로 나올것이라 보고있으며
 
스펙은.....한마디로 괴물이다.
 
 
우선 촬상소자는 1Ds의 1:1 센서를 승계하면서 조금 더 계량된 모델로
 
16mp CMOS를 두장 겹치는 형태(?)로 최고 32mp이 될거라 추측하고 있으며
 
연사능력 또한 프레스라인에 맞도록 초당 10fps,
 
빛에 대한 감도인 ISO도 12800까지 지원된다는 유력한 설이 돌고있다.
 
만약 12800까지 지원된다해도 쓰일일은 없겠지만 캐논의 노이즈 억제 능력이라면
 
충분히 퀄리티는 보장을 할것으로 보인다.
 
 
빛한줄기만 있어도 촬영이 가능하단 소리다. ㄷㄷㄷ
 
 
또하나의 신제품 출시설은 5D의 후속모델이 있다.
 
기존의 5D처럼 보급형 바디에 1:1 프레임을 달고 나오긴하나
 
5D보다는 하위 모델이 될거라는게 설이다.
 
 
아직까지 정해진것 하나없는 설에 불과하지만
 
SLRCLUB에서 나오는 설들은 대부분 맞아떨어지고 있는게 사실이다.
 
니콘의 D80에 대한 소문도 60%이상이 맞았기 때문에
 
설이라도 무시할 수 없는 이유다.
 
 
사실 개인적으로 가장 기다려 지는 모델은 D3x이긴하나
 
초기 출시 가격이 아무리 낮아도 500만원 이상은 될거라 보기에
 
감히 엄두를 내지 못하고있다...그림에 떡이란 소리지...ㅜㅡ
 
 
그래도 니콘빠로서 반가운 소식이 아닐수 없다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