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번홀릭 희로애락2008. 12. 1. 18:2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이 세상을 살아가는 방법 중 가장 중요한 방법 하나가 바로 커뮤니케이션 입니다.
소통을 위한 커뮤니케이션이죠.

직접 만나서, 전화를 통해서, 메신져를 통해서, 메일을 통해서, 인스턴트 쪽지를 통해서...
커뮤니케이션의 중요성을 인지하기 시작한 이후부터 수많은 수단과 방법이 생겨났지만
직접 만나 눈빛을 교환하며 대화를 하는 커뮤니케이션 방법만큼 명확한 방법은 없습니다.

타인에게 얻을 수 있는 가장 값진 가치인 신뢰와 믿음 또한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조금씩 누적되는 인간 삶의 빛과 소금 같은 존재죠.
그 중에서도 직접 만나는 교류를 통해 누적되는 양이 가장 많을 것 입니다.

이희승의 딸깍발이에서 남산골 샌님이 막대한 자금을 너무도 쉽게 대출받은 일도,
지금은 중단되었지만 전 정권에서 남북 철도의 연결을 성사시킨일도,
미국 첫 흑인 대통령 오바마의 당선도,
모두 직접적인 교류와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성사시킨 일입니다.

그만큼 직접적인 커뮤니케이션은 너무나도 중요한 삶의 수단이죠.


제가 옛 수필집까지 꺼내가면서 커뮤니케이션의 중요성을 말하는 것은
1박 2일을 높이사는 이유를 말하기 위해서 입니다.

최근들어 1박 2일의 방송이 나간 후
초심을 잃었네, 웃기기위한 과도한 설정이네, 가학적이네 등등
많은 말들이 오가고 있고 신문에서까지도 1박 2일의 위기설을 기사화 시키고 있죠.

분명 언어 사용에 대한 문제도 있고 그들도 그런 위기설에 반응하고 있는듯 합니다.
1박 2일이라는 프로그램의 본질적인 문제인 '초심'이라는 부분은 전혀 문제가 없는데도
그들은 초심을 잃었다는 말에 반응을 하고 조금 더 자극적인 방송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게
가장 큰 문제인 것 같습니다. 적어도 비난을 하난 사람들에게는 말이죠.

1박 2일은 코미디 프로가 아닙니다.
1박 2일은 말 그대로 1박 2일을 지내면서 전국의 아름다운 금수강산을 알리기 위한 프로입니다.
다만 중요한 재료 중 하나로 웃음이라는 것을 넣었을 뿐이죠.
1박 2일의 웃음은 우리나라 아름다운 금수강산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파생되는 재료일 뿐이라는 것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면 1박 2일의 초심은 무엇일까요?
바로 팔도 여행을 하는 과정의 커뮤니케이션입니다.

잘 알려지지 않은 숨겨진 비경을 TV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소개하는 커뮤니케이션과
여행을 떠나며 만나는 사람들과의 커뮤니케이션입니다.

조금은 덜 신선한지만 1박 2일이 주가를 올리고 있을때의 시청자들은 그런 모습을 열광을 했습니다.
영광의 할머니들, 울진의 뱃 사람들, 동강의 어린이들, 가거도의 섬 주민들, 부산의 수많은 시민들,
백령도의 해병대원과 독도 수비대원들,
그리고 휴게소에서 만나온 수많은 시민들과
잠시 비춰간 더 많은 시민들까지 1박 2일은 사람과 끊임없는 커뮤니케이션을 하고 있었습니다.

TV는 사랑을 싣고, 체험 삶의 현장과 같은 프로그램이 사랑을 받았던 이유도
연예인과 시민들과의 사소한 소통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1박 2일 1회때 나왔던 말이 있습니다.
"너는 어떻게 버라이어티를 6시 내고향으로 만드냐" 라는 지상렬씨의 말이었죠.

맞습니다. 1박 2일은 6시 내고향과 같은 프로그램 입니다.
코드가 전혀 다를게 없습니다.
다만 조금 더 유명한 연예인들이 나와 게임을 하고 야외취침을 해서
웃음이라는 재료를 더 했다는 것 밖에는 다른게 없습니다.

어떤이에게는 고향이고 어떤이에겐 추억이 된 산, 바다, 섬, 강들을
소개하는 과정에서의 약간의 웃음과 에피소드

1박 2일의 초심은 그렇습니다.
하지만 그런 제작동기마저 잃는다면 1박 2일이라는 프로그램은 없어져야 할 것입니다.
그때는 이미 최소한의 존재 이유가 없어졌기 때문입니다.


1박 2일의 백미는 뭐니뭐니해도 겨울의 섬 여행인 것 같습니다.
지난 방송분에는 서해 끝 섬인 외연도와 뜻하지 않았다고 하는 녹도까지 묶어 패키지로 방송되고 있습니다.

이수근의 버스여행도 현재 15명의 일반인 참가자를 모집하고 있습니다.
일반인 15명과 떠나는 1박 2일 여행에서 어떤 에피소드가 쏟아져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1박 2일의 초심 코드가 극대화 될 수 있는 장치가 되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http://www.kbs.co.kr/2tv/enter/happysunday/corner_02/m06/index.html
현재까지 약 2,400건의 신청글이 올라와 있네요. ^^
(2,400 X 15명만해도 36,000명이네요. 물론 전부 원해서 가는 것은 아니겠지만...)

그래서 저는 다음 방송분들이 너무도 기대 됩니다.

비록 봄과 여름동안 많은 것을 잃었지만
분명 다시 찾아올 수 있을 것 입니다.


위 글은 맹목적이다 싶을 정도로 1박 2일 죽이기에 나서는 이들이 보여
아까운 프로그램 하나 죽겠다는 걱정으로 작성한 내용입니다.
물론 1박 2일을 좋아합니다.
무한도전도 좋아합니다.

모두 같이 살면 더 좋지 않겠어요? ^^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