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부도에서 한참을 더가야 나오는 자그마한 섬 영흥도.

그곳에 가면 아주 작은 해수욕장이 있고 해수욕장에 썰물과 동시에 일몰이 시작된다.

환상적이지는 않지만 소박한 일몰이 멀리 고기잡이 배들과 어울려 아담한 일몰을 연출한다.

가스층이 뒤덮힌 먼 바다덕분에 색다른 일몰도 구경시켜줬다.

일몰은 언제나 나에겐 신나고 즐거운 일이다. 어떻게 찍던 무엇을 찍던 즐겁고 재미있다.

결과물은 패스~ ㅎㅎ

이곳의 촬영지는 인천광역시 옹진군 영흥면. 오후 7시 30분 서쪽 일몰이 끝나갈 무렵

'버번홀릭 Photo > Photo Epilogu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라지는 것들  (0) 2007.01.23
오양은 수평선에만 있는게 아니다!!  (0) 2007.01.23
영흥도 일몰  (0) 2007.01.23
MAGIC HOUR  (0) 2007.01.23
간월도 보름달  (0) 2007.01.23
간월도 간월암 동/서  (0) 2007.01.23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