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래간만에 시간이 남아 월미도를 찾았다.

바람이 차가웠던지 예전처럼 연인들이 팔짱끼고 걷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고

상인들만이 허공에 호객을 하고있다.

월미도의 전성기도 끝난걸까?

허물어져가는 주차장들도 텅 비어있어 버려진 공터인지 주차장인지 분간을 할 수도 없었다.

한때는 저곳도 차들로 꽉 차있던 곳이었는데...


월미도 공원으로 향하던 중 잠시 차를 세워 멀리 서 있는 등대를 보았다.

바다와 등대. 잘 어울리는 공생관계

그리고 구름 사이가 답답했는지 햇빛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2007년 1월 27일 오후 4시. 월미도 앞 바다는 그렇게 저물어 갔다.

'버번홀릭 Photo > Photo Epilogu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화자!!  (3) 2007.02.05
2007.02.03 인사동  (0) 2007.02.05
햇빛 쏟아지던 날  (2) 2007.01.29
'S' LINE  (0) 2007.01.23
만석동 출사기  (1) 2007.01.23
2006년 12월 31일 마지막 날 꽃지 일몰  (0) 2007.01.23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 '천지창조'씬들!
    좋아. >_< b

    2007.02.06 17: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캄솨~ ㅎㅎ

    2007.02.06 19: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