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말을 앞둔 어느날 일간지의 서적 소개 섹션을 보다가 '이강우'라는 이름이 눈에 띄었다.

'딱 반걸음만 앞서가라'라는 책을 냈다는 기사였다.

일단 책보다는 '이강우'라는 분의 이름 석자가 눈에 더 크게 들어왔고,

'이강우'라는 이름 석자때문에 한걸음에 서점으로 달려가 책을 구매했다.

(군 입대 전 광고 공부를 할 때 개인적으로 한번 뵌 분이기도 하고,

 가깝지는 않지만 아버지와 친분이 있어 이강우님에 대한 환상이 남달랐긴 했다.)



이강우

광고계의 살아있는 전설이라고 불리우는 분이다.

"아버님댁에 보일러 놓아 드려야 겠어요"

10여년 전 광고이지만 아직도 잊혀지지않고

아직도 "보일러댁에 아버님 놓아 드려야 겠어요"라는 패러디로 이따금씩 되살아나는 카피이다.

그리고 너무나도 유명한 "그래~ 이 맛이야~" "스피드 011은 떄와 장소를 가리지 않습니다."

과연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어쨌던 이강우님이 직접 집필하신 책이 나와 열심히 읽어봤다.

광고 관련 서적은 아니지만 광고 인생을 살아오며 겪은 에피소드를 중심으로

삶을 살아가는데 감초같은 팁을 제시하고 있다.

그리고 기획분야에 도움이 되는 진리도 자신의 노하우를 통해 전파하고 있다.


지식을 쌓는 전문 서적은 아니지만,

자신의 일에 대한 열정을 다시금 일깨워주는 책이다.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하고 열정을 불살랐던, 지금도 식지 않는 열정에 연륜이 더해져

노년의 모습이 너무나도 아름답고, 멋지다. 그리고 존경스럽다.'라는 생각이

책을 덮은 지금도 느껴진다.


그리고 다시 한번 '나는 정말 후회하지 않을만큼 열심히 했었나? 나에겐 열정이 있었나?'라는

반성의 계기도 되었다.


정신적인 지주는 아니지만 정신적 반성을 하게끔 해주신 이강우님께 다시한번 감사드린다.


P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 겨울이 막 시작될 무렵 기획력이란 주제로 세미나를 참석한 적이 있었다.

8시간이라는 긴 시간이었지만, 지루함없이 나름 유익한 세미나로 기억한다.

그 중에서도 2번째 강사였던 '안상헌'님의 세미나 내용은 유익하다 못해

화술능력까지 배우고 싶었을 정도다.


안상헌 - 제일 기획 카피라이터

대표작 : 함께가요, 희망으로 / 이 세상 최고의 브랜드는 당신입니다. / KTF적인 생각 등

제일기획. 국내 최고의 광고대행사

한때 가장 입사하고 싶은 회사이기도 했으며, 이 때문에 광고 경영, 카피라이터, 광고 기획 등

수많은 광고 관련 학문을 닦았고, 이를 계기로 웹의 세계로 들어오게되었다.

사실 안상헌님에게 가장 끌렸던 부분이 그런 이유에서 일지도 모른다.

아직도 광고회사에 가고싶은 맘은 굴뚝같은....ㅎㅎ

얼마전 모 광고를 보니 30대 후반에 광고대행사 신입으로 입사한 아주모니도 계시던데..


어쨌던 이런 저런 이유로 안상헌 지음의 '머리를 감기전에 생각부터 감아라' 라는

책을 읽어보았다. 세미나 때 들었던 강연보다 더 좋은 정보가 있을까해서...


결론은

더 좋은 정보가 많이 있다

회사 생활을 하면서 10일만에 상사에게 쫒겨나는 법으로 좋은 직원에 대한 역설부터 시작해

어떻게 하면 더 좋은 기획력을 끌어낼 수 있을까 하는 방법론까지

기획을 감성과 이성의 조화로 최상으로 이끌어 내는 법을 말하고 있다.

솔직히 어디선가 한번쯤 들어본 말, 내용이지만 체계적으로 알기쉽도록 재미있게 설명하고있다.

좋은 내용이 너무 많아 한번 더 볼 예정이지만,

한가지 자동적으로 기억된 내용이 '순발력'에 대한 내용이다.

'순발력이 좋은 사람들은 순간의 재치가 좋은 사람이 아닌,

 여러 방면의 데이터 베이스가 많은 사람이다.
'


분명 좋은 내용이고 요긴하게 쓰일법한 방법론이다.

문제는 이 좋은 내용들을 내것으로 만들 수 있을지가 문제...ㅡㅡ;;

이제부터라도 내것으로 만들기 위해 한번 더 읽어볼 예정이며

읽고 난 후 오랫동안 기억에 남아 활용하는 순간이 많았으면 한다. ^^


P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