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관리를 너무 안한 티가 많이 나네요. ㅡㅜ;;

마지막 포스팅이 11월이라니......ㅡㅡ

2007년이 저물어 가고 있는데 말이죠.

어찌나 바쁘던지....훗!!

(사실은 게으름병이...쿨럭)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갑자기 왠 놋북 이미지냐구요?

하하하하핳~!!

그렇습니다. 또 질렀습니다. ㅜㅡ

이전에 사용하던 SONY VAIO VGN FE-35L을 버리고

지상 최강 서브 놋북이라 불리우는 띵크패드로 갈아탔습죠.

갈아탄 이유는.....너무 무거워서 입니다.

제 팔힘을 과신했었거나, 2.8Kg의 무게를 우습게 생각했었거나..

뭐 그게 그거지만.


아침마다 출근길 지하철안에서 아령 3개를 들고다니는 기분이 너무 좌절스러워

급작스럽게 지르고 말았습니다. 덕분에 팔 힘과 손가락 근력은 좋아졌습니다. 헷~



X61 7675 A22

Intel Core 2 Duo T7500 2.2GHz, 내부캐시 4M

HDD 160G, Intel GMA X3100 128M


버번홀릭이 지른 모델명과 스펙입니다.

이전에 사용하던 바이오보다 사양도 좋고

가장 맘에 드는 부분인 무게에 백만표를 집어던지고 구입했습니다.

배터리 포함 1.4Kg이죠. 훗~!! 바이오를 들고다니려 구입했던 놋북 가방 무게 정도?


하지만 VGA카드가 조금 아쉽습니다.

바이오는 Gforce 7400이었는데....

그래고 WOW정도는 돌아갑니다. 다른게임이 정상적으로 돌아갈지는 미지수...ㅡㅡ?


자 그럼 사용한지 얼마되지는 않았지만 간단한 사용기 입니다.

주요 장점

일단 가볍습니다.

요즘 1Kg 미만의 놋북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기는 하지만

가격이 대략 200만원대를 넘어섭니다.

가격대비 성능과 무게는 아마 띵크패드가 최강이 아닐까 조심스레 생각해 볼...........까요?


놋북 주 사용처가 업무용이라 자주 사용하는 부분이 많은데

4M의 캐시메모리 덕분에 빠른 처리가 가능하게 됬습니다.

이전 바이오가 2M인데 반해 2배의 처리속도로 체감상 더욱 빠르게 느껴졌습니다.



주요 단점

VGA카드

크게 나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크게 좋지도 않습니다.

그래픽 가속 시 버벅거립니다. 하지만 크게 나쁘지는 않습니다.

아바같은 고사양 게임은 못합니다. 하지만 크게 나쁘지는 않습니다.

훗~!!


낮은 해상도

최대 지원 해상도가 1024X768입니다.

LCD가 12인치라 최적의 해상도를 구현한 것이겠지만 1280X1024만 지원되었어도

완벽했을거라 생각합니다....하지만 이 역시 크게 나쁘지는 않습니다.


발열

생각보다 뜨겁더군요

1시간 이상 사용하다 만져보면 뜨겁습니다.

발열이 잘되는건지는 모르겠지만 내부 발열이 좀 있습니다.

뭐 타지는 안겠죠...훗~!!

발열판을 따로 사야하나...쩝



제가 사용해보면서 느낀 장점과 단점입니다.

장, 단이 더 있겠지만 가장 크게 느낀점이라고나 할까요?

정말 좋은 놋북임에는 틀림없습니다.

조금 더 사용해보면서 좋은점을 더 찾아봐야 할 것 같네요.^^


이 포스트를 보시는 분은 자랑하냐? 라고 생각하실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이 포스트를 작성하는 이유는 아래와 같습니다.

잘 생각해보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방 책상위에 올라가 있던 PC가 고령에 노환으로 갈수록 버벅거리고

말도 잘 안듣고, 가끔 제멋대로 돌아가는 바람에

'이 놈의 컴터 바꿔버려야지..'를 연발하고 다니던 중 어느날 부턴가 놋북 지름신이 곁에 와서는

"질러라!!"를 귀에 속삭여 줬다. "데스크 탑을 더 쓸 수는 있지만 지름신 때문에 아무래도 바꿔야겠다

라고 나름 정당성을 부여하고는 놋북을 알아보고 다녔다.


일단 리스트에 올라간건 맥북 701 블랙, IBM T60 A53, IBM X60 MEK, 소니 FE35L, HP 6330.

먼저 인터넷으로 한참을 둘러보다가 살아계신 지름신인 팀장님께서

'소니!! 소니!! 소니!! 소니!! 소니!! 소니!! "를 하시는 바람에 소니에 기울고 있었다.

그리고 놋북 인사이드를 가니 또 IBM T시리즈 맹신도들이 흘려놓은 예찬론으로

최종 리스트는 소니 FE35L과 IBM T60 A53...


그리고 친구와 용산으로 출동!!

다나와에서 최저가 매장 리스트를 뽑고 돌아다닌 결과

아이파크 5층 '노트북과 사람들'이라는 매장에서 저울질을 하다 결국은 소니에 손을 들어주고

FE35L을 입양하게 됬다. 손을 들어주게 된 이유는 그래픽 카드가 지포스 7600이라는 것과

놋북과 함께 딸려오는(?) 소니 정품 가방이 놋북 가방답지 않게 평범한 캔버스 가방같아서였다.

(카메라 가방을 미친척하고 빌링햄으로 선택한 이유과 동일하다.)


가방값만 7~8만원은 줘야한다는 매장 아자씨의 말에 더 혹 해서는...ㅡㅡ;;

결과적으로 IBM이 10만원정도 비싼 가격과 그래픽 카드의 부실로 소니를 사게 됬지만

가방에 넣고 10분정도 들고다니자 마자 바로 "이런 ㅆㅂ 왜이리 무거워!!"라는 탄성을

자아내게 되었다...ㅜㅡ 놋북 무게만 2.8Kg...T60은 2Kg 정도였는데...

하지만 이미 후회하기엔 늦었고 나름 장점을 찾아보았다.


가장 장점이 될 만한 특징은 그래픽카드가 지포스 7600이라는 점과

15.4인치, 듀얼램프를 사용 밝은 LCD (듀얼 램프 때문에 양쪽 끝이 조금 어두워진다는 단점도 있다)

복잡하게 윈도를 깔지 않아도 되는 복구 시스템

깔끔한 디자인 정도? ㅋㅋ


그리고 평범한 점으로는 그럭저럭 좋은 발열정도, 소음, 스테레오 스피커 정도?...

하지만 ODD 돌아가는 소리는 좌절이다. 이건 뭐 믹서기 돌아가는 소리도 아니고...

그리고 흰색 바디에 키보드라 때가 좀 탈 것같다는 불안감...


무거운 무게만 제외한다면 올인원으로 쓸만한 제품이라고 평을 내리고 싶다.

서브로 쓰기엔 가격도 가격이고 놋북 성능도 나쁜 편은 아니라 올인원 제품으로 추천하고 싶다.


한 3년 후엔 골동품이 될 전자제품이지만 노환으로 돌아가시기 전 까지는 아끼며 잘 써줘야지...

그래야 본전은 뽑지...캬캬캬


* 성능 : ★★★☆

* 디자인 : ★★★★☆

* 무게 : ★★

* 발열 및 소음 : ★★★★
 
* 가격 : ★★★

* A/S : ★★★☆

* 총점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러우삼~! 나. 바이오 매니아~~

    2007.02.15 00: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큭큭큭큭큭 하나 지르세요~

    2007.02.15 14: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