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림푸스와 파나소닉의 마이크로포서즈 연합으로 탄생한 돌연변이 똑딱이 E-P1의 실제 모델 사진이 어제 공개된 것 같습니다. DSRL급 크기의 이미지 처리 센서와 렌즈 교환식 바디에 먼지털이 기능까지 무장한 놈이라고 하더군요. 이미 오래전부터 소문이 돌고 얼마전 부터는 올림푸스에서 마이크로포서즈 체험 행사를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아직 출시는 되지 않았지만 E-P1의 출시일까지 지켜보고 카메라 구입 결정을 하겠다는 현상까지 일어나고 있는 것을 보면 E-P1의 기대가 엄청난 것으로 보입니다.

'E-P1' 다른 사진 보기 >>

마이크로포서즈 연합에서 탄생한 바디가 올림푸스가 처음은 아닙니다. 작년 하반기에 파나소닉에서 마이크로포서즈 개념을 탑재한 바디가 출시되었지만 바디의 크기가 기존 DSLR과 크게 다르지 않아 국내에선 큰 인기를 끌지는 못했죠. 파나소닉 루믹스 DMC G1이라는 모델입니다. 니콘의 D5000, 캐논의 1000D의 바디 사이즈와 크게 다르지 않죠. 이때만 해도 똑딱의 개념은 그냥 똑딱이였습니다. 크기도 작고 센서도 작은 컴팩트 카메라였죠. (삼성도 비슷한 개념의 카메라를 출시하겠다고 발표는 했지만 출시될 바디 사진을 보니 파나소닉의 그것과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07년에 출시된 시그마의 DP1 후속작인 DP2가 출시되고 나서 똑딱이에 대한 편견이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DP1만해도 어쩌다 나온 돌연변이라 생각했던 사람들이 DP2의 출시 이후 똑딱이 바디에 DSLR급 크기의 센서, 그것도 포비온 센서를 탑재한 바디에 시그마 단 렌즈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DP1과 DP2의 차이는 크지 않았는데 말이죠. 센서가 TRUE1 엔진이냐 TRUE2 엔진이냐와 렌즈 화각과 밝기 차이, 약간의 인터페이스 변화만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DP1 출시 상황에 비해 DP2의 출시는 품귀현상이라는 기 현상까지 낳게되었습니다. 지금도 DP2는 구하기 힘들다고 합니다.

'DP2' 리뷰 보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림푸스의 E-P1의 출시가 얼마남지 않은 시점에서 앞으로의 똑딱이가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궁금합니다. 풀사이즈 센서를 탑재한 똑딱이가 나올지도,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RF 카메라가 등장할지도 모릅니다. 기술의 발전이 윤택한 취미 생활을 불러올 것은 확실하겠죠.

니콘이나 캐논의 경우 DSLR 시장에서의 선두 주자라 느긋하게 지켜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서로 DSLR 제품은 경쟁적으로 신제품을 출시하지만 똑딱이 시장에서 만큼은 후발 메이커에 비해 우월하지는 않아보이기 때문입니다. 부가가치 차원에서도 DSLR 시장이 훨씬 크기때문이라도 DSLR 개발에 초점을 맞췄을 수도 있습니다. 앞으로도 그렇게 흐름에 맞춰갈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는 DLSR 시장에서 상대적으로 뒤지고 있는 메이커나 서드파티 브랜드에서 똑딱이의 진화를 모색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라이카도 머지않아 D-LUX 사이즈에 큰 센서를 달고 나올지도 모릅니다. 또 모르죠 언젠가는 니콘이나 캐논도 DSLR에 달린 센서를 탑재한 똑딱이가 출시될지도..... 

하지만 사용자의 인식 또한 아직은 DSLR의 성능이나 화질이 우수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DP2나 E-P1의 출시가 시장의 흐름을 크게 바꾸지는 않을 겁니다. 하지만 무게와 장비 가격의 단점을 생각한다면 똑딱이의 지속적인 진화가 시장에 어떤 타격을 줄지는 모르죠. 주위에도 플래그쉽 바디와 렌즈를 모두 정리하고 DP2로 넘어가거나 E-P1으로 넘어가겠다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DSLR은 어렵다.' 라는 인식속에서 E-P1 같은 모델의 출시는 사진을 잘 찍고 싶어하거나 예비 카메라 구입자들에게는 희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저 또한 앞으로 똑딱이의 진화가 가져올 카메라 시장의 파동이 기다려지네요. 어느새 풀사이즈 똑딱이의 출시를 기다리게 되었습니다. 언젠가는 나오겠죠. 기술의 발전과 사용자 니즈가 있는한.....^^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니콘에서 새로운 쿨픽스 시리즈를 출시했다고 합니다.

새로 출시된는 제품은 쿨픽스 P80과 S52, S52c

그 중 하이엔드 똑딱이인 P80의 스펙을 보겠습니다.


가장 크게 내세우는 장점이 고배율 줌이네요.

무려 18 배율 NIKKOR 렌즈 입니다. 헉

35mm 환산 시 27-486mm의 줌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광각부터 장 망원까지...ㄷㄷㄷ

도촬도 가능하겠군요. ㅎㅎ

10메가 픽셀의 촬상면과 6400 ISO를 지원하고

23만화소의 2.7인치 LCD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가격은 400달러. 한국으로 넘어오면 40만원대가 되겠네요.


원문 보기 : http://gizmodo.com/378064/nikon-enters-super+zoom-race-with-18x-coolpix-p80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동안 버번홀릭의 보물 3호였던 카메라 장비들을 모두 하게됬습니다. ㅡㅜ

회사일이 너무 바빠 사진을 찍을 기회가 점점 줄어드네요.

수년동안 아껴온 놈들이라 너무 아쉽지만

무겁기도 하고, 장비에 먼지 쌓이는 것 보다는 좋은 주인 만나서

제 기량 발휘하는 것이 좋겠다 싶어 모두 정리하게 되었습니다.

바디, 렌즈, 가방, 플래시, 삼각대 등등등


흑~!!

하지만 사진은 계속 찍을 겁니다.

똑딱이라도 구해서 찍어야죠...ㅎㅎㅎ 유일한 취미 중 하나인데

(라이카나 리코 똑딱이 생각 중 입니다.)

가벼운 넘으로 구입해서 빨빨거리며 더 많은 사진을 찍을려구요.


날씨도 좋은데 사진을 안찍을 수는 없고 ㅎㅎㅎ

곧 더 많은 사진 올리겠습니다.

주로 스냅 사진이 되겠네요 ㅎㅎ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깝겠당..

    2008.03.25 09: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니콘의 똑딱이 보급 브랜드인 쿨픽스에서

눈길을 끄는 넘이 하나 나왔다고 한다.

모델명은 니콘 쿨픽스 P5000


우선 사양을 보자면

1000만화소 CCD를 채택하고 있으며,

이미지 프로세싱이 DSLR모델인 D80과 같다고 한다.

니콩의 이미지 프로세싱 능력 중 가장 발전했다는 D80의 것을 탑재했다고 하니

니콩 똑딱이 모델 중 화벨이나, 노이즈 처리 능력은 최고로 나오지 않을까 싶다.

더불어 최근 모든 똑딱이가 달고 나오는 부르르도 기본 탑재되있다.


또한 줌에 따라 최고 f2.7~5.3의 조리개 개방값을 지원하며,

35mm 필름 사이즈 환산 시 최저 27mm 광각에서 최고 378mm 망원을 지원한다고 한다.

광학 줌으로....ㄷㄷㄷ (망원 아답터 장착 시)

2.5인치의 LCD 창과 스피드라이트를 탑재했다고 한다.

가격은 미화 399.59달러. 한화로 약 40만원 정도이니

이만한 가격에 이정도의 스펙이 국내 유통이 되면...똑딱이 유저들 많이 달려들것 같다.


기즈모도에 여러가지 니콩 똑딱이 모델이 발표된것 같으나

가장 눈에 띄는건 이넘이었다. 블랙 바디에 평균 이상의 스펙.

서브 똑딱이로 탐나는데?



하지만!! 난 더이상 카메라 장비에 손대면 누군가에게 죽는다는거~ ㅎㅎ



원문 :
http://gizmodo.com/gadgets/digital-cameras/nikon-intros-coolpix-p5000-has-dslr-brains-point-and-shoot-sensor-237961.php


P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즘 똑딱이 하나정도는 필요하겠다는 생각이..
    핸펀 카메라루 어케 좀 하긴 하지만..
    그래두 똑딱이 딱 하나정도 탐이 나긴 해.

    2007.02.21 09:54 [ ADDR : EDIT/ DEL : REPLY ]
  2. 제 카메라가 너무 커서 조그마한 카메라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만 할래요..^^;;

    2007.02.21 18: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