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번홀릭 Web2007. 5. 10. 16:1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한민국이 온라인 게임 산업 강국이라는 것은 게임 산업에 종사하지 않는 사람이라도

방송 매체를 통해 어느정도 인지를 하고 있을 것이다.

국내에서 크게 성공한 게임들이 일본, 중국, 동남 아시아로 진출을 하더니

최근엔 게임의 메카라 불리우는 미 대륙에 까지 진출해 명성을 떨치고 있다.


국내에선 큰 성과를 내지 못했지만 해외에서 만큼은 인정을 받고 성공을 달리는 게임도 있다.

특히 일본 온라인 게임 점유율은 상당 부분 대한민국 발 온라인 게임이 차지하고 있고

최근엔 댄스 게임으로 다시 한번 게임의 한류 열풍을 업그레이드 시켰다.

그만큼 대한민국의 온라인 게임 산업이 세계 만방에 명성을 떨치고 있는 것이다.

내수 시장은 말할것도 없고...


버~뜨~ 그러나

한국의 온라인 게임 시장을 호시탐탐 노리던 해외의 거대 게임 업체들이

하나 둘 국내 시장에 선보이더니 이젠 법인까지 만들며 한국 온라인 게임 시장의

파이를 나누려 하고 있다.

빠른 속도로 발전한 통신 인프라를 기반으로 규모를 키워온 한국의 온라인 게임 시장을

먼 발치에서 시장성 파악을 하며 지켜봐온 해외 업체들이 슬슬 발을 담그고 있다.  

PC방 점유율에선 이미 World of Warcraft와 Fifa Online이 10위 안에 들고 있으며

2007년 기대작 1위인 플래그쉽 스튜디오의 헬게이트 런던, MMORPG의 원조 던전&드래곤 등

앞으로 오픈 할 만만치 않은 게임들이 대기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콘솔게임으로 세계를 평정했던 기업들 또한 속속 한국 시장에 파고들고 있어

국산 토종 게임 업체들을 압박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브리자드, 코에이, 소니, EA, 캡콤 등 한국법인이 설립됬거나, 들어올 예정이며

퀘이크를 만든 액티비젼, GTA의 록 스타, 등 대작 게임의 온라인 화를 준비하고 있으며

한때 스타크래프트와 함께 PC방 좌석을 반으로 나누었던 카운트스트라이크 또한

오래전부터 온라인 버젼을 준비하고 있으며, 드래곤 볼, 워해머 온라인도 이슈가 된지 오래다.


아직은 심각하게 우려할 만큼의 파워는 보여주지 못하고 있지만,

기획력 부재, 빈약한 시나리오 등 기반이 약한 한국 온라인 게임 시장에

위협 요소가 아닐 수 없다.


유저들이야 대작 게임들을 접할 수 있는 기회이니 좋지 않을 수는 없겠지만

기업들 입장에선 걱정거리일 것이다.

물론 국산 토종 업체의 경쟁력을 한차원 끌어 올릴 수 있는 기회로도 받아 들일 수 있다.


국산 토종 업체들. 분명 정신차리고 밥그릇 싸움에서 벗어나 경쟁력을 키울때다.

온라인 게임 강국이라는 자만을 버리고 해외 대작에 맞짱뜰 무기를 개발해야 하지 않을까?

최근에 벌어진 NC 소프트의 핵심 기술 유출 같은 일이 벌어지는 지금도

해외 업체들은 한국 온라인 게임 시장을 집어 삼키기위해 열심히 뛰고 있는데 말이다.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방 책상위에 올라가 있던 PC가 고령에 노환으로 갈수록 버벅거리고

말도 잘 안듣고, 가끔 제멋대로 돌아가는 바람에

'이 놈의 컴터 바꿔버려야지..'를 연발하고 다니던 중 어느날 부턴가 놋북 지름신이 곁에 와서는

"질러라!!"를 귀에 속삭여 줬다. "데스크 탑을 더 쓸 수는 있지만 지름신 때문에 아무래도 바꿔야겠다

라고 나름 정당성을 부여하고는 놋북을 알아보고 다녔다.


일단 리스트에 올라간건 맥북 701 블랙, IBM T60 A53, IBM X60 MEK, 소니 FE35L, HP 6330.

먼저 인터넷으로 한참을 둘러보다가 살아계신 지름신인 팀장님께서

'소니!! 소니!! 소니!! 소니!! 소니!! 소니!! "를 하시는 바람에 소니에 기울고 있었다.

그리고 놋북 인사이드를 가니 또 IBM T시리즈 맹신도들이 흘려놓은 예찬론으로

최종 리스트는 소니 FE35L과 IBM T60 A53...


그리고 친구와 용산으로 출동!!

다나와에서 최저가 매장 리스트를 뽑고 돌아다닌 결과

아이파크 5층 '노트북과 사람들'이라는 매장에서 저울질을 하다 결국은 소니에 손을 들어주고

FE35L을 입양하게 됬다. 손을 들어주게 된 이유는 그래픽 카드가 지포스 7600이라는 것과

놋북과 함께 딸려오는(?) 소니 정품 가방이 놋북 가방답지 않게 평범한 캔버스 가방같아서였다.

(카메라 가방을 미친척하고 빌링햄으로 선택한 이유과 동일하다.)


가방값만 7~8만원은 줘야한다는 매장 아자씨의 말에 더 혹 해서는...ㅡㅡ;;

결과적으로 IBM이 10만원정도 비싼 가격과 그래픽 카드의 부실로 소니를 사게 됬지만

가방에 넣고 10분정도 들고다니자 마자 바로 "이런 ㅆㅂ 왜이리 무거워!!"라는 탄성을

자아내게 되었다...ㅜㅡ 놋북 무게만 2.8Kg...T60은 2Kg 정도였는데...

하지만 이미 후회하기엔 늦었고 나름 장점을 찾아보았다.


가장 장점이 될 만한 특징은 그래픽카드가 지포스 7600이라는 점과

15.4인치, 듀얼램프를 사용 밝은 LCD (듀얼 램프 때문에 양쪽 끝이 조금 어두워진다는 단점도 있다)

복잡하게 윈도를 깔지 않아도 되는 복구 시스템

깔끔한 디자인 정도? ㅋㅋ


그리고 평범한 점으로는 그럭저럭 좋은 발열정도, 소음, 스테레오 스피커 정도?...

하지만 ODD 돌아가는 소리는 좌절이다. 이건 뭐 믹서기 돌아가는 소리도 아니고...

그리고 흰색 바디에 키보드라 때가 좀 탈 것같다는 불안감...


무거운 무게만 제외한다면 올인원으로 쓸만한 제품이라고 평을 내리고 싶다.

서브로 쓰기엔 가격도 가격이고 놋북 성능도 나쁜 편은 아니라 올인원 제품으로 추천하고 싶다.


한 3년 후엔 골동품이 될 전자제품이지만 노환으로 돌아가시기 전 까지는 아끼며 잘 써줘야지...

그래야 본전은 뽑지...캬캬캬


* 성능 : ★★★☆

* 디자인 : ★★★★☆

* 무게 : ★★

* 발열 및 소음 : ★★★★
 
* 가격 : ★★★

* A/S : ★★★☆

* 총점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러우삼~! 나. 바이오 매니아~~

    2007.02.15 00: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큭큭큭큭큭 하나 지르세요~

    2007.02.15 14: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