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번홀릭 Web2008. 11. 26. 15:41

사용자 삽입 이미지

* PDA를 넘어선 PDA폰과 포터블 디바이스의 터치 스크린으로 축적된
  터치 경험성이 만들어낸 '풀 터치 PDA폰'

* 시내 혹은 지방에서도 무선 통신 사용이 가능한 Wibro와 더욱 작아지고 가벼워진 UMPC의 조합

* 풀 브라우징 지원과 무선 통신 또는 WIFI로 가능해진 휴대폰에서의 웹 서핑

* LCD 기술의 지속적인 발전이 가져올 종이 모니터

* 세스고딘의 '보라빛 소가 온다'에서 설파했던 '얼리아답터'의 전파 능력과
 
기존 매스 미디어가 하지 못했던 인터넷 미디어가 가져온 빠른 정보 취득 능력


이 모든 요소들의 최종적인 조합과 막후 기술의 발전이
5년 안에 새로운 미디어, 포터블 인터넷 세상을 불러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풀 브라우징 지원 휴대폰에서는 달리는 지하철에서 웹 서핑을 할 수 있습니다.
WAP에서 음악 하나만 다운받아도 엄청난 요금이 청구되는 세상에 비하면 너무도 좋아진 세상이지요.

하지만 통신 기술은 눈에 띄게 좋아졌음에도 불구하도 사용자의 사용성 개선은
그만큼 되지 않았다는 것이 본격적인 포터블 인터넷 시대를 가로막는 걸림돌이 되고 있습니다.

터치 스크린의 감도가 초기 모델보다 좋아졌다고는 하지만
아직은 사용에 서투른 사용자가 더 많이 존재한다는 것이 대표적인 예 중 하나입니다.

이런 문제는 붓 > 볼펜 > 주판 > 계산기로 부터 발전한 키보드에서
손가락 또는 터치펜으로 넘어가는 도약의 시기라 발생하는 경험성 부족과
인간에게 최적화되지 않은 인터페이스로 생기는 문제입니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문제 해결을 위해 UX (사용자 경험성)에 대한 연구와 개발이 한창입니다.
기업에서도 UX가 차세대 상품 개발의 핵심 기술로 인지하고 R&D에 투자를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5년 후 남녀노소 모두 지금의 휴대폰 크기의 디바이스로 현재의 데스크 탑의
모든 기능을 이용할 수 있을 것 입니다. 심지어는 온라인 게임 까지도 가능할 것 입니다.

종이 스크린을 휴대하고 다니면서 필요할 때 펼쳐놓고 대형화면으로 서핑을 하고
영화를 보며 종이 스피커로 돌비 서라운드를 경험할 수도 있을 것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명 기술의 발전은 인간의 도구 활용으로 가져온 축복입니다.
조금 더 쉽고 빠르게 정확한 일 처리를 위한 기술의 발전은 인류 문명에 있어서도 큰 발전이지요.
(지구 외의 다른 생물체는 어떤 기술까지 도달한지는 모르겠지만...)


그런데 한편으로는 겁도 나는군요.

얼마전에 본 월.E에서는 인간이 지구를 떠나 우주 함선에서 자기부상이 되는 의자를 타고
모니터와 헤드셋을 통해 모든 생활이 가능하지만 자력으로 설 수도 움직일 수도 없더군요.
퇴화된 다리는 아니지만 사용이 불가능한 상황이었습니다.

기술 발전의 양면성을 생각하니 그런 장면이 떠오르네요.
포터블 디바이스의 발전에서 너무 비약적인 상상일까요? ^^;;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버번홀릭 희로애락2008. 10. 21. 23:37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CH-W330 | Aperture priority | Average | 1/125sec | F/2.8 | +0.56 EV | 2008:10:21 23:45:56



얼마전까지 사용하던 휴대폰이 빈번한 미친짓과 탈피를 하는지 껍데기가 다 벗겨져 흉측하게 변해

고심 끝에 미라지폰을 질렀습니다. ^_____^ (자기 최면 중)


LG의 디스코폰과 경쟁 중 실용성의 우수함으로 미라지폰이 제 손으로 들어왔네요.

일단 스마트폰이라 불리울 정도로 많은 기능과 더 많은 확장성으로 실용성에선 따라올 폰이 없겠다 싶어 결정했습니다.

가격도 디스코폰과 비슷하다는 점도 구매 동기가 되었구요.

그리고 가장 중요한 Outlook 연동과 일정 관리가 된다는 점이 결정적인 이유가 되었네요.


휴대폰의 운영체제가 Window Mobile 기반이라 활용도가 타 휴대폰에 비해 무수히 많습니다.

특히 공짜로 많은 프로그램을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너무나 맘에 드네요. ㅎㅎ

일반 휴대폰만 사용하다가 스마트폰으로 넘어오니 신기하고 재미있는 점들이 너무나 많네요.

아직도 이것저것 설정해보고 바꾸고 설치해가며 놀고 있습니다.


특히 Window Mobile에서 사용되던 모든 프로그램이 호환이 된다는 것이 좋습니다.

100% 호환은 아니지만 해상도 조정만 잘하면 어떤 프로그램이던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이것저것 막 깔아보고 있습니다. ㅎㅎ

유저가 많아서 그런지 정리도 잘 되어있고 버그에 대한 대책도 많이 니와있어 손쉽게 튜닝도 가능했습니다.

최근엔 튠만 전문적으로 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도 나와 설치만하고 버튼만 누르면 튜닝이 되네요.

그 전엔 레지스트리 에디터로 직접 설정하며 조정했던 것 같습니다.


WiFi와 풀 브라우징 지원으로 도심에서는 무료로 인터넷도 즐길수 있습니다.

아직 ActiveX 지원이 되지않아 100% 활용은 못하지만 급할 때는 좋은 도구가 될 것 같네요.

데이터 요금제도 많이 저렴해져서 AP가 잡히지 않는 곳에서도 적은 비용으로 인터넷을 즐길 수도 있습니다.

참 만질수록 재미있는 폰이네요.

덕분에 배터리가 하루만에 끝나버리네요. 대기시간이 400시간이라던데 ㅎㅎ


내년에는 아이폰이 나올지도 모른다는 설이 있기는 하지만 엄청난 가격에 판매될거라고도 하네요.

현재 일본에선 약 8만엔, 미국에선 700달러에 판매되고있고

내년 상반기엔 아이폰 신형이 출시될거라는 '소문'이 돌고 있기도 합니다.

얼마나 뛰어난 기능이 있는지는 몰라도 반가격에 재미있는 기능이 엄청많이 실려있는 미라지폰이 더 좋네요.

ㅎㅎ 아직까지는.....


그나저나 포스팅을 하지 않은지 너무 오래되었나봅니다.

글쓰기 페이지가 바뀌었다는 것을 오늘에서야 알았으니 말이죠.

앞으로 자주 올려야겠습니다. ^^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에겐 메인보드로 잘 알려진 ASUS社에서 PDA폰을 선보였다.

우선 가장 돋보이는 점은 ASUS가 만들었다는 것

그리고 외관 재질은 금속 재질이라는 것

PDA 기능을 위해 Window Mobile을 탑재했다는 것

PDA 폰임에도 불구하고 15.4mm (1.5Cm)라는 것

one borad GPS 기능이 있다는 것

호~ 이미 국내엔 이런 기능들을 탑재한 휴대폰들이 있긴하지만

디자인과 ASUS라는 네임 밸류가 특징적이다.

쪼그마한 키 패드가 상당히 맘에 드는데...

이 휴대폰의 이름이 Pegasus란다. 이름도 잘 지었네...Peg + asus

원문 링크 :
http://gizmodo.com/gadgets/cellphones/asus-pegasus-guides-you-like-a-sexy-stewardess-229723.php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