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번홀릭 Web2008. 12. 2. 12:25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 종합 포털 서비스 1위 네이버가 2009년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고 합니다.
이미 메인페이지에는 네이버 고유의 아이덴티티인 Green Bar 형태의 프로모션 링크를 걸어놔서
따라 들어가보면 깔끔한 프로모션 페이지에 변화될 앞으로의 깔끔해진 네이버를 볼 수 있습니다.

http://new.naver.com/

한 눈에 보기에도 파격적인 시도를 할 것으로 보이는 군요.
기존 포털 서비스의 모습은 수 많은 정보를 메인페이지에 오픈시켜 놓고
수익을 위한 Banner들이 적어도 3~5개 정도 노출된 형태였는데
새롭게 변화할 네이버는 지금까지 봐왔던 종합 포털의 모습과는 다른 생소한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텍스트 배너를 최대한 줄여 나쁘게 말하면 너저분하던 모습이 많이 사라졌네요.
수익성이 가장 큰 브랜딩 보드와 상단 배너는 더 커졌군요.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도 또 하나의 파격적인 시도, 로그인 박스의 위치 변경 입니다.

현재 네이버의 로그인 박스는 좌측 상단에 있으나 네이버 2009에는 반대 방향인 우측 상단에 있습니다.
현재의 로그인 박스 위치에 익숙해진 사용자로 하여금 동선의 큰 변화를 불러올 것 같습니다.

구조적인 변화로 위치 변경을 한 것인지, 컨텐츠 간의 노출 시너지 효과를 위해 변경을 한 것인지는
그 속을 알 수 없지만 네이버로서는 파격적인 변화를 시도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또 하나의 변화가 컨텐츠 노출을 최소한으로 줄였다는 것 입니다.
수 많은 퀵 링크, 동영상, 급 상승 검색 순위, 배너 등 많은 컨텐츠들이 있는 현재의 모습과는 다르게
뉴스 캐스트, 오픈 캐스트, 네이버 캐스트, 타임 스퀘어 등의 그룹으로 나눠 구획 정리를 통해
깔끔한 메인 페이지로 바뀌게 될 예정입니다.

컨텐츠를 최대한 억제한 만큼 세로 사이즈도 현재의 약 1,300Pix에서 약 1,080Pix로 줄여 스크롤 이동선도 줄어들 것 같습니다.

네이버에서 핵심 컨텐츠라고 말 할 수 있는 미디어, 커뮤니티 부분도 많은 변화를 시도했습니다.
개인이 커스터마이즈할 수 있는 장치도 마련해 주었습니다.
인터넷 뉴스가 범람하는 세상에서 자신이 원하는 뉴스 카테고리 또는 언론사 만을 골라 볼 수 있다는 점은
정보의 홍수 속에서 구명 보트가 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우연하게 걸리는 흥미있는 뉴스나 블로그 포스트는 메인에서 보기 힘들겠군요.

파격적인 시도로 기존의 사용자 경험성도 파격적으로 바꾸어 놓을 깔끔해진 네이버 2009
이제 오픈일이 한달도 남지 않았네요.
많이 기대해 보겠습니다. ^^
하지만 저는 시작 페이지가 다음이라...ㅎㅎ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버번홀릭 Web2007. 1. 23. 15:36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시간닷컴 (http://www.hansigan.com)
 
생소하다. 생소한 웹 사이트였다.
 
어디서 본듯한 BI가 눈에 들어왔다.
 
아!! 한게임. 그렇다면?
 
 
역시나였다. NHN의 벤쳐 1호로 탄생된 (주)한시간컴이 서비스 중인 한시간닷컴이다.
 
NHN에서 컨텐츠 사업을 총괄하던 분이 벤쳐를 설립해 NHN의 지원을 받으며
 
'즐겁고 유익한 하루 한시간'이라는 모토를 내걸고 UCC 중심의 서비스를
 
얼마전 공개 오픈했다고 한다.
 
 
우선 들여다 보자.
 
메인페이지 역시 생소한듯 하나 꼼꼼히 따져보면
 
네이버, 한게임의 느낌이 어딘가 모르게 묻어나온다.
 
아직 채워넣을 컨텐츠가 부족한건지 비공개중인건지 아기자기한 이미지들로 가득하다.
 
언젠가는 무언가로 가득차겠지.
 
 
어떤 서비스인가 살펴보자.
 
UCC 중심의 서비스이다.
 
유저가 직접 제작한 사진, 동영상, 카툰, 소설 등을 쉽고 빠르게 볼 수 있는
 
말하자면 UCC 포털이 되겠다.
 
 
여기서 재미있는 점이 두가지가 있다.
 
하나는 UCC를 유저가 따로 제작해 올리는 방식이 아닌
 
한시간에서 제공하는 UCC 제작 툴로 쉽고 빠르게 만들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점이다.
 
UCC라고 해서 뒷짐지고 지켜만보는 것이 아니라, 더욱 많은 양질의 UCC를 생산해 낼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시스템이다.
 
이전의 UCC 플랫폼, 검색을 넘어 제작지우너 툴까지....흠....이거 지켜볼만 하겠다.
 
 
그리고 두번째는 개인 미디어가 완벽한 네이버의 블로그라는 것이다.
 
무슨말인고~ 하니
 
한시간의 개인 블로그를 들어가보면 헷갈리게 될것이다.
 
어랏!! 이거 네이버 블로그 아냐?
 
자세히 보면 헤더부분과 북마크 할 수 있는 URL이 한시간이다.
 
블로그 제작부터, 관리까지 모든 구성이 네이버 블로그 그것이다.
 
 
지금 겉으로본다면 수익성은 안보인다. 광고정도?
 
하지만 NHN에서 수익성을 인정받아 벤쳐로 출범할 정도 였으니 지켜보면
 
분명 뭔가 얻을 수 있지 않나 한다. 더욱이 웹 2.0 서비스를 준비한다면...
 
 
지금 방금 발견한 또 하나의 재미있는 점
 
메타태그의 서비스명과 슬로건이다.
 
우선 한게임은
 
www.hangame.com-한게임-즐거운 쉼표, Go 한게임!
 
한시간은
 
www.hansigan.com-한시간-즐겁고 유익한 하루 한시간
 
비슷하지 않은가? ㅋㅋ 물론 같은 회사의 서비스이니 그럴수 밖에..
 
 
이제 웹 2.0을 위한 본격적인 워밍업이 시작됬다.
 
말장난이라고는 하지만 비지니스의 트렌드이지 않은가.
 
NHN이 UCC 시장을 넓혀가고 있다는 증거가 한시간이지 않은가.
 
 
물론 내가 진행하는 사업이 선두라면 좋겠지만
 
누군가의 모험이 성공한다면 그 모험에 쉬운길을 택해 따라가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 생각한다.
 
물론 쉬운길은 스스로 열심히 찾아봐야겠지?
Posted by 버번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